1분기 신규상장은 12개 기업이 했지만 공모가를 웃도는 종목은 절반인 6개에 불과하다. 공모가 대비 가장 많이 오른 종목은 모바일어플라이언스로 공모가 3500원에서 지난달 3114250원을 기록해 한 달 만에 307% 급상승했다(표 참고). 자산 360, 자본 69억 원의 모바일어플라이언스의 지난해 실적은 영업이익 52, 순이익 49억 원이다.

 

유의할 점은 대체로 이 종목은 시초가부터 상승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316일 이후엔 3거래일을 제외하면 31일까지 모두 시초가가 하락했다. 32일부터 15일까지는 반반이다, 모바일어플라이언스는 국내 기업으로는 유일하게 BMW와 아우디 본사에 블랙박스 등을 공급한다. 이 기업은 내비게이션, 블랙박스, 헤드업디스플레이 등 스마트카와 자율주행차 관련 솔루션을 개발하고 있다.

 

 

 종목 이름

  상장일

  공모가

  31일 현재가

 장중 최고가

 모바일어플라이언스

 2월 24일

 3500원

 14250 (307%)

 3월 16일, 1만5300원

 신신제약

 2월 28일

 4500원

 1만100원 (124%)

 3월 27일, 1만1600원

 코미코

 3월 23일

 1만3000원

 1만8250원 ()

 3월 23일, 3만원

 서진시스템

 3월 27일

 2만5000원 

 3만2000원 ()

 3월 27일, 4만1450원

 아스타

 3월 20일

 8000원 

 9450원 ()

 3월 21일, 1만3800원

 덴티움

 3월 15일

 3만2000원 

 3만4300원 ()

 3월 15일, 3만9000원

 피씨엘

 2월 23일

 8000원

 7620원 ()

 2월 27일, 1만750원

 에프엔에스테크

 2월 27일

 1만4000원

 1만 2500원 ()

 2월 27일, 1만8750원

 호전실업

 2월 2일

 2만5000원 

 2만 1600원  ()

 2월 6일, 2만400원

 에스디생명공학

 3월 2일

 1만2000원

 1만150원  ()

 3월 2일, 1만6000원

 서플러스글로벌

 1월 25일

 8000원

 6810원  ()

 2월 1일, 9500원

 유바이오로직스

 1월24일

 6000원

 4100원  (32%)

 1월 24일, 6150원

 

 

다음으로 많이 상승한 종목은 신신제약이다. 228일 공모가 4500원에서 3311100원으로 124% 상승했다. 51년 전에 출범한 신신제약은 파스(물파스 포함)류 전문 제조기업이다. 웬만한 성인이면 신신파스 한 번 안 붙여본 사람 없을 것이다. 최근엔 붙이는 치매 파스를 개발했다.

 

파스(Pasta)는 독일어로 근육통과 타박상, 신경통 등에 소염 진통제를 뜻한다. 바르기도 하고 붙이기도 하는데 신신파스는 처음엔 붙이는 파스만 출시됐었다.

 

신신파스는 한 대선 주자의 세종시 발전 공약과 맞물려 주가가 급등했었다. 실제로 신신제약은 세종시에 신공장을 추진하는 중으로 알려져 있다. 이후 조회공시를 통해 관련 없음을 밝힌 뒤 급상승세가 일단 꺾였다.

 

가장 많이 떨어진 종목은 유바이오로직스다. 31일 현재 4100원으로, 공모가에서 1900(32%) 하락했다.

표에서 보듯이 흥미로운 점은 대부분 상장일이 빠를수록 하락률이 크다는 것이다. 상장 초기엔 대부분 기대감으로 주가가 오르기 때문이다. 예전엔 신주는 상장일로부터 한 달간 기관투자자가 주가 관리를 했었다. 공모가(액면가) 이하로 떨어지지 않도록 공모를 주관한 증권사 등에서 관리했다.

 

증권가 속설 중 신규상장 종목은 첫 상장일로부터 3개월이 지나야 주가가 원래 가치를 찾아 안정되어 간다는 말이 있다. 거품(?)이 빠지는 기간이라고나 할까

 

사실 올 들어 위 12개 기업 말고도 여러 스팩(SPAC) 상장됐지만 제외했다. 아직 대부분의 개미투자자에게는 개념 정립조차 안 되어 있기 때문이다. 스팩으로 수익을 내려면 3년 정도 걸리는데다 원금 보장이 안 된다. 3년간 은행 금리 정도의 이자를 붙여주는 장점도 있지만 아직은 익숙하지 않아 접근이 꺼려진다.

 

스팩 맛깔나게 설명 http://blog.naver.com/jeontaejin2?Redirect=Log&logNo=220934293585 클릭

 

유바이오로직스는 기술특례 상장기업이다. 종목 이름은 기억이 잘 안 나지만 지난달에 기술특례 상장기업주를 조금 샀다가 로스컷(손절)했는데, 감사보고서를 보니 적자기업이었다. 적자 기업은 아무리 기술이 뛰어나더라도 기업공개는 허용하지 않는 게 어떨까? 유바이오로직스를 두고 하는 말은 아니다. 개미들의 짧은 안테나로는 신규상장 기업을 일일이 기술특례 기업인지 확인하기 버겁기 때문에 하는 말이다.

 

 글은 정보공유 목적으로 올렸으며 참고 사항일 뿐입니다. 오류가 있을 수 있으며 최종 투자 판단과 책임은 게시 글을 열람한 방문자에게 있습니다.  

Posted by 눈 부 처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